2020.05.26 (화)

  • 구름많음속초22.4℃
  • 박무15.2℃
  • 구름많음철원14.5℃
  • 구름많음동두천14.2℃
  • 구름많음파주13.8℃
  • 흐림대관령11.0℃
  • 안개백령도12.4℃
  • 구름많음북강릉19.1℃
  • 흐림강릉19.7℃
  • 흐림동해18.7℃
  • 박무서울14.2℃
  • 박무인천13.9℃
  • 흐림원주15.9℃
  • 흐림울릉도18.5℃
  • 박무수원13.3℃
  • 흐림영월15.1℃
  • 흐림충주15.0℃
  • 흐림서산13.7℃
  • 흐림울진18.4℃
  • 박무청주16.4℃
  • 박무대전17.0℃
  • 구름많음추풍령16.6℃
  • 박무안동15.4℃
  • 구름많음상주17.5℃
  • 흐림포항19.0℃
  • 구름많음군산15.4℃
  • 박무대구17.9℃
  • 박무전주15.3℃
  • 흐림울산18.9℃
  • 흐림창원18.5℃
  • 박무광주16.0℃
  • 박무부산19.0℃
  • 흐림통영18.0℃
  • 박무목포15.4℃
  • 박무여수18.2℃
  • 박무흑산도14.3℃
  • 흐림완도16.9℃
  • 흐림고창14.4℃
  • 흐림순천16.5℃
  • 박무홍성(예)15.4℃
  • 비제주17.4℃
  • 흐림고산15.9℃
  • 흐림성산18.1℃
  • 비서귀포18.1℃
  • 흐림진주18.0℃
  • 흐림강화14.3℃
  • 흐림양평14.2℃
  • 흐림이천14.2℃
  • 구름많음인제16.1℃
  • 구름많음홍천15.3℃
  • 흐림태백13.5℃
  • 흐림정선군15.3℃
  • 흐림제천15.3℃
  • 맑음보은14.6℃
  • 흐림천안14.4℃
  • 구름많음보령15.4℃
  • 구름많음부여17.0℃
  • 구름많음금산14.6℃
  • 구름많음15.0℃
  • 구름많음부안14.9℃
  • 흐림임실15.5℃
  • 흐림정읍13.9℃
  • 흐림남원15.6℃
  • 흐림장수13.3℃
  • 흐림고창군14.1℃
  • 흐림영광군14.6℃
  • 흐림김해시18.5℃
  • 흐림순창군15.4℃
  • 흐림북창원19.4℃
  • 흐림양산시18.5℃
  • 흐림보성군17.5℃
  • 흐림강진군16.5℃
  • 흐림장흥16.1℃
  • 흐림해남15.5℃
  • 흐림고흥16.9℃
  • 흐림의령군17.0℃
  • 흐림함양군15.8℃
  • 흐림광양시18.3℃
  • 흐림진도군15.6℃
  • 구름많음봉화14.3℃
  • 구름많음영주15.8℃
  • 구름많음문경18.0℃
  • 흐림청송군14.1℃
  • 흐림영덕17.8℃
  • 흐림의성14.6℃
  • 흐림구미17.6℃
  • 흐림영천16.1℃
  • 흐림경주시18.6℃
  • 흐림거창15.0℃
  • 흐림합천15.8℃
  • 흐림밀양17.1℃
  • 흐림산청16.0℃
  • 흐림거제18.6℃
  • 흐림남해18.9℃
기상청 제공
장현경 개인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현경 개인전

Living Memories
[전시기간 : 2018. 8. 1(수) ~ 2018. 8. 6(월)]
[전시장소 :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가나인사아트센터 內)]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2018년 8월 1일부터 8월 6일까지‘장현경 개인전’이 열린다.
 
작가는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사진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였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8번째 개인전이며, 아트페어(홍콩, 네덜란드, 싱가포르, 뉴욕 등) 14회와 200여회의 주요 기획 초대전 및 단체전 등을 통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작가의 작품 속에 등장하는 다양한 색의 집들은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공동체의 상징으로 산발적이지만 밀접하게 결합되어있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집은 상당히 유쾌한 기능을 하며 이상적인 공간이자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공간으로 해석된다. 마치 아이들이 상상력을 발휘하며 뛰어놀 수 있는 호기심 넘치는 공간으로 작동되어지는 것이다.
 
작가는 자신의 작업 방식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집>이라는 모티브를 통해 시간과 공간을 촘촘히 기록하고 싶었다. 집이라는 공간과 기억을 의미하는 시간을 물감 덧칠과 변화하는 색조를 통해 표현했다. 이른바 집들의 중첩을 통해 물성에 공간과 색의 변화를 이루어 시간 속에서 기억으로 존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작품은 작가의 표현방식을 강요하기보다는 내부표현의 수단인 색사용에 대한 신뢰성을 주는 것에 집중한다. 작가는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은 기억을 흡수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느낀다. 바꿔 말하면, 작가가 끌어내리는 순수의 성명(聲明)은 마치 호안 미로(Joan Miro)의 작품에서 볼 수 있는 별 이미지 그림과 에밀 놀데(Emil Nolde)의 유쾌한 초상화들 같이 날카로운 통찰력을 볼 수 있는 것이다. 작가의 회화에는 어떤 감촉, 즉 관객들이 손을 뻗어 닿고 싶게 만드는 무언가가 내재되어 있다. 이는 혹자가 자연스레 작품 속 공간으로 들어가 그 안을 거닐며 살고 싶다는 충동을 느낄 수 있는 따뜻한 집이라는 지상낙원을 표현한 것이다.
 
작가의 여러 작품 속 격변성은 주로 작품 하단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앞서 표현하다시피 사물들이 집인지 사람인지 혹은 두 사물 그 중간 어딘가에서 변성중인 다른 종류의 형체인지 알아차리기란 쉽지 않지만, 이 구성의 정체가 무엇이든 이는 중요하지 않다. 결국 삶으로 와 닿는 것은 하늘과 대지의 관계성 내지 산해(山海)와 대지의 관계성을 표현한 것이기 때문이다.
 
작가의 작품이 빠르고 불안정한 세계화 시대의 삶에 자극을 주는 새로운 구성의 풍경화로 여겨질 수 있을까? 그렇다면 영감을 주며 호기심을 자극하고, 평정을 유지하는 동시에 그 위력을 보여주는 도교적 관점에서 이야기 할 수 있겠다. 즉, ‘힘의 균형이 작가의 모든 작품을 아울러 존재한다고 할 수 있으며, 시점에서 작가의 작품들은 현재를 영유하게 된다. 작가의 이러한 공간과 시간의 시(時)적 표현을 통해 세계를 상상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방법을 설파한다.
출처 : 전라북도 - 보도자료

첨부파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