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속초27.6℃
  • 구름많음30.5℃
  • 구름많음철원29.2℃
  • 구름많음동두천29.3℃
  • 구름많음파주30.0℃
  • 흐림대관령25.4℃
  • 구름많음춘천30.5℃
  • 비백령도22.8℃
  • 구름많음북강릉25.5℃
  • 구름많음강릉27.4℃
  • 구름많음동해25.5℃
  • 흐림서울30.3℃
  • 흐림인천30.6℃
  • 구름많음원주29.9℃
  • 구름조금울릉도26.2℃
  • 흐림수원29.0℃
  • 구름많음영월28.2℃
  • 흐림충주29.0℃
  • 흐림서산26.4℃
  • 흐림울진23.7℃
  • 비청주25.2℃
  • 흐림대전26.6℃
  • 흐림추풍령26.2℃
  • 흐림안동28.7℃
  • 흐림상주27.7℃
  • 흐림포항23.3℃
  • 흐림군산26.3℃
  • 구름많음대구28.3℃
  • 흐림전주27.8℃
  • 비울산25.7℃
  • 비창원23.7℃
  • 흐림광주24.3℃
  • 흐림부산23.4℃
  • 흐림통영22.5℃
  • 흐림목포26.9℃
  • 천둥번개여수23.0℃
  • 안개흑산도23.8℃
  • 흐림완도27.7℃
  • 흐림고창25.6℃
  • 흐림순천22.2℃
  • 비홍성(예)25.5℃
  • 흐림23.6℃
  • 구름많음제주33.1℃
  • 흐림고산27.3℃
  • 흐림성산29.3℃
  • 흐림서귀포29.3℃
  • 흐림진주24.0℃
  • 구름많음강화28.7℃
  • 구름많음양평27.5℃
  • 구름많음이천29.6℃
  • 구름많음인제30.4℃
  • 구름많음홍천30.1℃
  • 흐림태백25.8℃
  • 구름많음정선군30.0℃
  • 구름많음제천27.3℃
  • 흐림보은25.1℃
  • 흐림천안26.2℃
  • 흐림보령26.7℃
  • 흐림부여25.3℃
  • 흐림금산26.0℃
  • 흐림25.6℃
  • 흐림부안27.1℃
  • 흐림임실24.7℃
  • 흐림정읍27.4℃
  • 흐림남원25.1℃
  • 구름많음장수25.6℃
  • 흐림고창군25.9℃
  • 흐림영광군24.8℃
  • 흐림김해시24.2℃
  • 흐림순창군24.7℃
  • 흐림북창원25.3℃
  • 흐림양산시25.6℃
  • 흐림보성군24.1℃
  • 흐림강진군24.3℃
  • 흐림장흥24.3℃
  • 흐림해남27.3℃
  • 흐림고흥24.6℃
  • 흐림의령군25.8℃
  • 흐림함양군26.1℃
  • 흐림광양시23.6℃
  • 흐림진도군27.2℃
  • 흐림봉화26.2℃
  • 흐림영주25.7℃
  • 흐림문경25.7℃
  • 구름많음청송군28.6℃
  • 흐림영덕25.9℃
  • 흐림의성29.2℃
  • 구름많음구미27.8℃
  • 흐림영천26.5℃
  • 흐림경주시26.8℃
  • 흐림거창25.7℃
  • 흐림합천26.4℃
  • 흐림밀양26.1℃
  • 흐림산청24.0℃
  • 흐림거제23.3℃
  • 흐림남해23.2℃
  • 흐림25.3℃
기상청 제공
[환경부]재작년 판매된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량, 기준보다 29% 많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재작년 판매된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량, 기준보다 29% 많아



자동차 제작·수입사(제작사) 19곳이 재작년 판매한 ‘10인승 이하 승용·승합차’ 평균 온실가스 배출량이 125.2g/km로 기준(97 g/km)을 29%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16년부터 2020년까지 19개 자동차 제작사의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제도’ 이행실적을 16일 공개했다.

환경부 현판.

자동차 제작사는 연간 판매차량의 온실가스 평균 배출량이 그 연도의 온실가스 배출 기준에 적합하도록 자동차를 제작·판매해야 한다.

제작사가 온실가스 배출 기준을 초과 달성하면 그 초과달성분을 3년 동안 이월 또는 거래할 수 있고 미달성하면 그 미달성분을 3년 안에 상환해야 한다.

2012년(140g/km)부터 2020년(97g/km)까지 온실가스 배출 기준은 내연기관차들의 온실가스 감축기술 개발 유도에 중점을 두고 설정됐다.

또 지난해(97g/km)부터 2030년(70g/km)까지 온실가스 배출 기준은 내연기관차에서 무공해차로의 전환 유도를 핵심 목적으로 설계됐다.

이번 이행실적 분석 결과, 2016년부터 2020년까지 19개 전체 자동차 제작사의 ‘법적’ 온실가스 평균 배출량은 2016년 139.7g/km에서 2020년 125.2g/km로 개선됐다.

다만, 순수 자동차 판매실적으로만 계산된 ‘실제’ 온실가스 평균 배출량은 2016년 142.8g/km에서 2020년 141.3g/km로 개선됐다고 하기 어렵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이는 2020년까지 전기차 등 무공해차 보급이 본격화되지 않았고 국내 소비자의 대형차 선호도 증가 추세 등에 따른 것으로 판단된다고 환경부는 부연했다.

각 연도별 온실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제작사는 2016년 5개에서 2020년에는 13개로 늘었다. 대부분의 제작사는 과거에 축적해 놓았던 초과달성분을 이월해 미달성분을 상쇄했다.   

하지만 르노삼성, 쌍용, 에프씨에이(FCA)의 2019~2020년 미달성분과 기아의 2020년 미달성분은 해소되지 못해 이들 제작사는 각각 3년 안에 이를 상환해야 한다.

3년 내 상쇄하지 못한 초과 배출량에는 1g/km에 5만원씩 과징금이 부과된다.

환경부는 제작사가 온실가스 기준을 준수하기 위한 차종별 판매계획을 신속·체계적으로 수립할 수 있도록 제작사별 평균 배출량 실적자료 제출부터 확정·공개까지의 절차를 정비하고, 상환·거래 시스템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자동차 평균에너지소비효율기준·온실가스 배출허용기준 및 기준의 적용·관리 등에 관한 고시’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각 자동차 제작사는 다양한 무공해차를 출시하고 무공해차 판매 비중을 늘려가도록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교통환경과 044-201-6924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