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목)

  • 흐림속초15.4℃
  • 흐림13.1℃
  • 구름많음철원11.0℃
  • 구름많음동두천12.0℃
  • 구름많음파주11.8℃
  • 흐림대관령11.1℃
  • 구름많음백령도15.3℃
  • 흐림북강릉14.8℃
  • 흐림강릉14.2℃
  • 흐림동해13.8℃
  • 흐림서울15.8℃
  • 구름많음인천15.5℃
  • 흐림원주14.5℃
  • 흐림울릉도15.8℃
  • 흐림수원16.2℃
  • 흐림영월13.1℃
  • 구름많음충주13.1℃
  • 구름많음서산14.6℃
  • 흐림울진18.1℃
  • 연무청주16.0℃
  • 흐림대전17.1℃
  • 흐림추풍령14.6℃
  • 흐림안동14.1℃
  • 구름조금상주13.3℃
  • 흐림포항19.2℃
  • 구름많음군산16.1℃
  • 흐림대구15.0℃
  • 흐림전주15.0℃
  • 흐림울산17.6℃
  • 구름많음창원16.2℃
  • 구름많음광주15.4℃
  • 흐림부산17.2℃
  • 흐림통영17.4℃
  • 구름많음목포15.4℃
  • 구름많음여수17.6℃
  • 구름많음흑산도17.3℃
  • 흐림완도17.8℃
  • 구름많음고창14.0℃
  • 구름많음순천10.3℃
  • 구름많음홍성(예)14.6℃
  • 흐림제주19.8℃
  • 흐림고산18.9℃
  • 흐림성산18.6℃
  • 비서귀포18.6℃
  • 구름많음진주16.2℃
  • 구름조금강화14.3℃
  • 흐림양평13.2℃
  • 흐림이천12.8℃
  • 흐림인제12.3℃
  • 흐림홍천12.4℃
  • 흐림태백11.8℃
  • 흐림정선군12.8℃
  • 흐림제천15.7℃
  • 구름조금보은12.9℃
  • 흐림천안14.9℃
  • 구름많음보령17.6℃
  • 구름많음부여15.3℃
  • 흐림금산13.1℃
  • 구름많음부안13.6℃
  • 흐림임실10.8℃
  • 구름많음정읍13.3℃
  • 흐림남원17.0℃
  • 흐림장수12.1℃
  • 구름많음고창군14.0℃
  • 구름많음영광군14.1℃
  • 흐림김해시17.5℃
  • 흐림순창군14.4℃
  • 흐림북창원13.0℃
  • 흐림양산시18.0℃
  • 구름많음보성군13.6℃
  • 흐림강진군14.0℃
  • 구름많음장흥14.7℃
  • 흐림해남11.9℃
  • 구름많음고흥16.3℃
  • 구름많음의령군14.8℃
  • 흐림함양군12.9℃
  • 구름많음광양시16.9℃
  • 구름많음진도군16.6℃
  • 흐림봉화15.2℃
  • 구름조금영주12.2℃
  • 흐림문경12.5℃
  • 흐림청송군14.7℃
  • 흐림영덕18.1℃
  • 흐림의성12.8℃
  • 흐림구미13.5℃
  • 구름많음영천15.0℃
  • 흐림경주시14.2℃
  • 구름많음거창13.3℃
  • 구름많음합천12.6℃
  • 흐림밀양17.3℃
  • 구름많음산청13.4℃
  • 흐림거제18.4℃
  • 구름많음남해16.3℃
기상청 제공
소명출판, 영화 말모이 주인공 ‘이극로 전집’ 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명출판, 영화 말모이 주인공 ‘이극로 전집’ 출간

3554238800_20191001164223_9163327850.jpg
이극로 전집, 소명출판

 

소명출판은 영화 ‘말모이’의 주인공 이극로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이극로 전집(전 4권)’을 9월 30일 출간했다고 7일 밝혔다.

이극로(1893~1978)는 조선어학회 대표로서 한글맞춤법통일·표준어사정·외래어표기법제정·한글지 발간 등 큰 업적을 남겼다. 광복 이후 건민회 등 정치 활동을 하다가 1948년 월북했다.

월북 이력 때문에 남한에서 조명 받지 못하고 자료들이 산재되어 있었으나 저자인 국학인물연구소 조준희 소장(49)이 2006년부터 유럽을 4번 답사해 독일, 프랑스, 영국, 러시아 등지 국립도서관, 문서보관소, 고서점에서 친필 편지와 저술 원본을 다수 입수해 이를 책으로 펴냈다.

유럽 최초로 조선어강좌를 개설했던 이극로(독일명 Kolu Li)의 행적을 눈으로 확인한 조 소장은 장장 13년 작업 끝에 독일어로 된 그의 박사학위논문 ‘중국의 실크 공업’을 비롯한 모든 해외 저술을 완역했고, 북한 자료까지 총망라해 4권, 2500 페이지 분량으로 이극로 전집을 완간했다.

1권은 유럽 편으로 이극로의 독일 유학 시기부터 도미 시찰 시기까지를 다뤘다. 독일 프리드리히 빌헬름 대학교(지금의 훔볼트 대학) 유학 시절 예비 논문과 박사 논문, 항일 저술과 관계 자료, 칼럼이 실렸다. 2권은 남한 편으로 1929년 귀국해서 월북 이전까지의 모든 저술, 기고글, 좌담회 기록이 실렸다. 3권은 그의 일대기를 다룬 자서전 ‘고투사십년’이다. 4권은 북한 편이다. 민족어학자로서 말년 행적을 살필 수 있는 자료를 한 데 모았다. 최후 저술 ‘조선어 조 연구’ 등 처음 공개되는 자료도 적지 않다.

조 소장은 “김민수의 ‘주시경전서(1992)’ 이후 국어학계에 길이 남을 역작으로 국내외 연구자들과 일반 독자들에게도 제공되어 민족사적 의의를 나눌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3554238800_20191001164226_3603540369.jpg
이극로 친필 편지가 소장된 독일 국립프로이센문화유산문서보관소에서 조준희 국학인물연구소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