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속초14.5℃
  • 맑음18.1℃
  • 맑음철원18.6℃
  • 맑음동두천19.2℃
  • 구름조금파주17.5℃
  • 맑음대관령9.6℃
  • 구름조금백령도13.8℃
  • 맑음북강릉15.3℃
  • 맑음강릉18.2℃
  • 맑음동해15.7℃
  • 구름많음서울19.9℃
  • 구름많음인천18.5℃
  • 맑음원주20.4℃
  • 구름많음울릉도16.3℃
  • 구름조금수원18.3℃
  • 구름조금영월17.6℃
  • 맑음충주17.4℃
  • 구름많음서산18.8℃
  • 구름많음울진16.7℃
  • 구름조금청주21.8℃
  • 구름조금대전21.7℃
  • 구름많음추풍령16.6℃
  • 구름많음안동19.3℃
  • 구름많음상주18.7℃
  • 흐림포항19.6℃
  • 구름조금군산19.0℃
  • 흐림대구21.2℃
  • 구름많음전주20.1℃
  • 흐림울산17.8℃
  • 흐림창원18.1℃
  • 흐림광주21.0℃
  • 흐림부산18.7℃
  • 흐림통영19.0℃
  • 흐림목포20.3℃
  • 흐림여수19.9℃
  • 비흑산도16.3℃
  • 흐림완도18.1℃
  • 구름많음고창20.3℃
  • 흐림순천17.3℃
  • 구름조금홍성(예)19.8℃
  • 비제주20.0℃
  • 흐림고산18.3℃
  • 흐림성산18.7℃
  • 비서귀포19.6℃
  • 흐림진주17.3℃
  • 구름조금강화17.2℃
  • 구름조금양평19.0℃
  • 구름조금이천20.2℃
  • 맑음인제15.8℃
  • 맑음홍천17.9℃
  • 구름조금태백12.7℃
  • 맑음정선군14.7℃
  • 맑음제천16.9℃
  • 구름많음보은16.5℃
  • 구름조금천안18.5℃
  • 구름많음보령18.7℃
  • 구름많음부여17.8℃
  • 구름많음금산19.0℃
  • 구름조금20.8℃
  • 구름많음부안18.3℃
  • 구름많음임실16.1℃
  • 흐림정읍18.6℃
  • 흐림남원18.0℃
  • 흐림장수15.9℃
  • 구름많음고창군19.8℃
  • 구름많음영광군19.6℃
  • 흐림김해시19.0℃
  • 흐림순창군17.4℃
  • 흐림북창원19.0℃
  • 흐림양산시18.9℃
  • 흐림보성군19.4℃
  • 흐림강진군19.4℃
  • 흐림장흥19.2℃
  • 흐림해남18.0℃
  • 흐림고흥18.8℃
  • 흐림의령군17.8℃
  • 흐림함양군15.8℃
  • 흐림광양시20.1℃
  • 흐림진도군18.7℃
  • 구름조금봉화13.8℃
  • 구름조금영주16.1℃
  • 구름조금문경17.4℃
  • 흐림청송군15.5℃
  • 흐림영덕15.0℃
  • 흐림의성16.6℃
  • 흐림구미20.6℃
  • 흐림영천18.5℃
  • 흐림경주시18.7℃
  • 흐림거창16.3℃
  • 흐림합천18.3℃
  • 흐림밀양18.6℃
  • 흐림산청19.3℃
  • 흐림거제18.1℃
  • 흐림남해18.5℃
기상청 제공
국립무용단, ‘제의’ 5년 만에 재공연… 상처를 위로하고 평온을 기원하는 무대 위 의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용단, ‘제의’ 5년 만에 재공연… 상처를 위로하고 평온을 기원하는 무대 위 의식

한국판 ‘춤의 제전’, 코로나19로 상처받은 일상의 회복 기원
윤성주와 국립무용단, ‘묵향’ 이은 대표 레퍼토리 탄생 예고
국립무용단 전 단원 출연, 관객 시선 사로잡는 압도적인 군무
현대적이면서도 원시적인 음악과 무대, 신성한 제의 공간 완성

2556663877_20200519100233_1656346430 (1).jpg
국립무용단 ‘제의’ 공연 모습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예술감독 손인영)은 기원의 의미를 내재한 춤의 위력을 보여줄 ‘제의(祭儀)’를 6월 5일부터 7일까지 LG아트센터 무대에 올린다고 밝혔다.

2015년 국립극장 해오름에서 초연할 당시 “한국 전통춤에서 볼 수 없었던 웅장하고 섬세한 군무의 위용을 선보였다”는 평가를 받은 작품으로, 5년 만의 재공연이다.

‘제의’는 인류의 역사와 함께한 제례의식 속 춤을 주제로, 고대부터 현대까지 시대와 사상을 대표하는 의식무용을 담아낸다. 유교의 ‘일무’, 무속신앙의 ‘도살풀이춤’, 불교의 ‘바라춤’, ‘나비춤’, ‘법고춤’ 등 의식무용을 비롯해 원시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몸의 언어까지 다채로운 춤사위가 펼쳐진다. 국립무용단의 47명 전 무용수가 출연해 역동적이고 감각적인 군무로 관객을 압도한다.

공연은 총 8장으로 구성되어 무용수들의 움직임과 대형 변화를 통해 다양한 의식무용을 펼쳐낸다. 작품의 전개에 따라 퍼즐처럼 맞춰지는 서사, 구조적이면서도 입체적인 안무가 특징이다. 태초 생명의 기원을 상징하는 묵직한 독무, 냉정과 열정의 감정을 나누는 남녀 이인무, 47명의 무용수가 끊임없이 질주하며 복잡한 현세를 표현하는 군무 등 정교하게 짜인 서사와 이를 표현하는 안무가 관객을 사로잡는다. 75분간 나이테처럼 켜켜이 쌓여 뿜어내는 춤의 생명력이 무대와 객석을 가득 채워 초연 당시 “목말랐던 ‘무용수의 열정’과 재회한 느낌이다”라는 평을 받았다.

안무는 2013~2015년 국립무용단 예술감독을 지냈던 안무가 윤성주가 맡았다. 전통과 현대의 경계에서 새로운 미적 가치를 찾아내는 데 정평이 난 윤 안무가는 국립무용단 예술감독 재직 시절 ‘묵향(2013)’의 안무를 맡아 국내외 무용계의 극찬을 이끌어내며, 작품을 단체의 대표 레퍼토리로 안착시킨 바 있다. 국립무용단과 안무가 윤성주가 초연 5년 만에 의기투합해 선보이는 ‘제의’도 또 한 편의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현대적이며 동시에 원시적인 ‘제의’의 음악은 장르를 넘나들며 독특한 음악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거문고 연주자 박우재가 맡았다. 전통 구음과 재즈 창법을 혼합하는 등 다양한 기법을 사용해 신선함과 신성함을 극대화한다. 무대미술은 인간과 자연의 존재를 체계화한 동양사상 주역의 64괘를 현대적으로 시각화해 ‘제의’의 기운을 완성한다. 빛과 무용수의 정교한 짜임으로 만든 64괘 문양과 8미터 높이의 대형 벽체에 새겨진 주역의 기호가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번 공연은 국립극장이 아닌 LG아트센터에서 공연하는 만큼 무대와 조명을 수정·보완하고 캐스팅에 변화를 주었다. 무대를 장악하는 기품으로 솔리스트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박기환, 남녀 이인무에 더블 캐스팅된 조용진·이요음, 이석준·박수윤 등 젊은 무용수들이 에너지를 더한다.

국립무용단은 그 어느 때보다 간절한 염원을 담아 춤의 제전, ‘제의’를 준비하고 있다. ‘제의’는 전 세계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기원하는 의미 있는 의식이자 공연이 될 것이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객석 띄어 앉기’를 시행한다.

예매·문의는 국립극장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