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속초6.4℃
  • 맑음6.4℃
  • 맑음철원3.0℃
  • 맑음동두천5.5℃
  • 맑음파주4.5℃
  • 맑음대관령-4.7℃
  • 맑음백령도6.8℃
  • 맑음북강릉5.4℃
  • 맑음강릉4.3℃
  • 맑음동해7.1℃
  • 맑음서울6.1℃
  • 맑음인천6.5℃
  • 맑음원주7.8℃
  • 맑음울릉도4.7℃
  • 맑음수원6.4℃
  • 맑음영월3.8℃
  • 맑음충주2.4℃
  • 맑음서산6.4℃
  • 맑음울진4.0℃
  • 맑음청주6.7℃
  • 맑음대전5.4℃
  • 맑음추풍령4.5℃
  • 맑음안동4.9℃
  • 맑음상주6.1℃
  • 흐림포항8.0℃
  • 맑음군산5.6℃
  • 맑음대구6.9℃
  • 맑음전주5.3℃
  • 구름조금울산7.6℃
  • 구름많음창원9.9℃
  • 맑음광주6.1℃
  • 흐림부산8.9℃
  • 구름많음통영9.6℃
  • 맑음목포6.2℃
  • 맑음여수7.2℃
  • 맑음흑산도6.0℃
  • 맑음완도6.6℃
  • 맑음고창5.6℃
  • 맑음순천4.4℃
  • 맑음홍성(예)6.8℃
  • 맑음제주7.9℃
  • 맑음고산7.4℃
  • 구름조금성산6.9℃
  • 구름조금서귀포12.2℃
  • 맑음진주7.9℃
  • 맑음강화6.8℃
  • 맑음양평7.8℃
  • 맑음이천7.1℃
  • 맑음인제1.2℃
  • 맑음홍천4.2℃
  • 맑음태백-1.7℃
  • 맑음정선군0.3℃
  • 맑음제천3.3℃
  • 맑음보은3.3℃
  • 맑음천안5.8℃
  • 맑음보령6.6℃
  • 맑음부여5.7℃
  • 맑음금산4.7℃
  • 맑음6.0℃
  • 맑음부안5.6℃
  • 맑음임실3.3℃
  • 맑음정읍4.9℃
  • 맑음남원1.7℃
  • 맑음장수0.8℃
  • 맑음고창군5.4℃
  • 맑음영광군5.9℃
  • 구름조금김해시8.9℃
  • 맑음순창군4.3℃
  • 맑음북창원10.2℃
  • 맑음양산시9.0℃
  • 맑음보성군6.4℃
  • 맑음강진군5.8℃
  • 맑음장흥5.5℃
  • 맑음해남4.8℃
  • 맑음고흥4.2℃
  • 맑음의령군8.6℃
  • 맑음함양군4.8℃
  • 맑음광양시6.2℃
  • 맑음진도군6.7℃
  • 맑음봉화0.3℃
  • 맑음영주1.7℃
  • 맑음문경5.2℃
  • 맑음청송군1.1℃
  • 구름많음영덕4.2℃
  • 맑음의성4.3℃
  • 맑음구미6.6℃
  • 맑음영천6.0℃
  • 맑음경주시7.7℃
  • 맑음거창5.3℃
  • 맑음합천8.6℃
  • 맑음밀양8.1℃
  • 맑음산청6.4℃
  • 흐림거제10.2℃
  • 맑음남해7.0℃
기상청 제공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기업의 인적자원개발지수’ 분석결과 발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기업의 인적자원개발지수’ 분석결과 발표

“그동안 한국의 인적자원개발을 주도해왔던 금융업, 대기업 등에서 인적자원개발 투자 감소”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THE HRD REVIEW’ 제23권 1호, <조사·통계 브리프>에서 그동안 한국의 인적자원개발(이하 HRD)을 주도해 왔던 ‘금융업, 대기업 등에서 HRD 투자가 감소’해 왔음을 밝혔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2009~2017년 인적자본기업패널(HCCP) 자료를 활용하여 인적자원개발지수(이하 HRD-Index)를 산출하고 있다. 본 자료의 분석 결과는 2009~2017년 동안 계속 조사에 응한 총 317개 기업이다.

종합 HRD-Index 및 HRD 투자·활동·환경 영역 모두에 걸쳐서 7차(2017)년도에 최저점을 기록하였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HRD 투자를 많이 하던 금융업과 비금융서비스업의 점수가 큰 폭으로 하락했던 것 때문으로 보인다.

종업원 규모별 HRD-Index를 살펴보면, HRD 투자 여력이 가장 큰 종업원 1000명 이상 대기업들의 7차(2017)년도 점수가 가장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300~999인 기업들의 점수도 크게 하락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박라인 연구원과 민주홍 연구위원은 우리나라 기업들의 HRD에 대한 전반적인 관심과 인식을 나타내는 HRD-Index의 점수 하락은 “기업이 미래에도 지금 수준의 투자를 유지할 가능성이 낮음을 의미한다”며 “이러한 상황을 방치할 경우 기업들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혁신역량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는 경영환경에서 뒤처지게 되어 상당수의 기업들이 도태될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