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9 (금)

  • 구름조금속초9.8℃
  • 맑음4.2℃
  • 맑음철원3.3℃
  • 맑음동두천6.2℃
  • 맑음파주6.2℃
  • 구름많음대관령-0.4℃
  • 구름조금백령도12.9℃
  • 맑음북강릉9.1℃
  • 맑음강릉10.0℃
  • 맑음동해9.7℃
  • 맑음서울11.6℃
  • 구름조금인천12.7℃
  • 맑음원주8.8℃
  • 맑음울릉도11.8℃
  • 맑음수원10.4℃
  • 맑음영월6.4℃
  • 맑음충주6.1℃
  • 구름조금서산6.9℃
  • 맑음울진11.8℃
  • 맑음청주10.8℃
  • 맑음대전8.6℃
  • 맑음추풍령6.1℃
  • 맑음안동7.5℃
  • 맑음상주6.5℃
  • 구름많음포항17.4℃
  • 맑음군산10.2℃
  • 맑음대구9.4℃
  • 맑음전주9.5℃
  • 구름많음울산16.3℃
  • 맑음창원13.3℃
  • 맑음광주10.6℃
  • 구름많음부산15.2℃
  • 맑음통영14.6℃
  • 맑음목포11.9℃
  • 맑음여수15.6℃
  • 구름조금흑산도14.3℃
  • 맑음완도11.7℃
  • 맑음고창6.3℃
  • 구름조금순천4.8℃
  • 구름많음홍성(예)6.1℃
  • 맑음제주16.1℃
  • 맑음고산16.9℃
  • 구름조금성산18.9℃
  • 구름조금서귀포17.8℃
  • 맑음진주6.4℃
  • 구름조금강화8.0℃
  • 맑음양평6.8℃
  • 맑음이천6.1℃
  • 맑음인제4.1℃
  • 맑음홍천4.9℃
  • 구름조금태백2.3℃
  • 맑음정선군4.0℃
  • 맑음제천4.0℃
  • 맑음보은4.9℃
  • 맑음천안5.3℃
  • 맑음보령10.2℃
  • 맑음부여5.9℃
  • 맑음금산4.6℃
  • 맑음8.9℃
  • 맑음부안9.5℃
  • 맑음임실4.2℃
  • 구름조금정읍8.7℃
  • 맑음남원7.4℃
  • 맑음장수3.4℃
  • 맑음고창군7.5℃
  • 구름조금영광군7.0℃
  • 구름많음김해시13.3℃
  • 구름조금순창군5.9℃
  • 구름많음북창원12.0℃
  • 흐림양산시12.3℃
  • 맑음보성군8.6℃
  • 맑음강진군8.3℃
  • 맑음장흥6.2℃
  • 맑음해남4.1℃
  • 맑음고흥7.9℃
  • 맑음의령군6.2℃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14.3℃
  • 맑음진도군7.1℃
  • 맑음봉화3.9℃
  • 맑음영주5.5℃
  • 맑음문경6.3℃
  • 맑음청송군3.7℃
  • 맑음영덕13.1℃
  • 맑음의성5.6℃
  • 맑음구미8.1℃
  • 구름많음영천8.2℃
  • 구름조금경주시10.2℃
  • 맑음거창5.1℃
  • 구름조금합천6.5℃
  • 흐림밀양9.7℃
  • 맑음산청5.6℃
  • 구름많음거제12.8℃
  • 맑음남해11.4℃
기상청 제공
코로나 이후 성인 10명 중 4명 수면 질 저하, 10%는 개선 눈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이후 성인 10명 중 4명 수면 질 저하, 10%는 개선 눈길

브레인 매거진, ‘코로나 팬데믹, 나의 수면패턴 변화는?’ 설문 결과 발표

2049118357_20211013083642_8240894225.jpg
브레인이 조사한 코로나 펜데믹 이후 수면 패턴 설문 결과

 

브레인 매거진이 20대 이상 성인 51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팬데믹 나의 수면패턴 변화는?’이란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브레인미디어 사이트를 통해 실시한 설문조사에는 20대부터 60대 이상 516명이 참여했고,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연구소가 데이터 분석을 담당했다.

이번 브레인 설문은 코로나19로 이동이 멈춰지고, 사람과 접촉 제한, 원격 환경의 증가 등 전례 없는 라이프스타일의 변화가 생겨나는 가운데 수면 문제가 그 중심에 서 있다는 취지로 실시됐다. ‘코로나 팬데믹, 수면패턴 변화’ 설문 결과는 다음과 같다.

브레인이 실시한 ‘코로나 팬데믹, 수면패턴 변화’ 설문 응답자 중 45%가 코로나19 이후 수면 패턴에 변화를 느낀다고 답했다. ‘일부 영향을 받고 있다(32.7%)’, ‘많은 영향을 받고 있다(12.6%)’, ‘비슷하다(53.8%)’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수면의 질적 변화에 대해서는 10명 중 4명이 수면의 질이 낮아졌다고 응답했다. 다음으로는 ‘낮아졌다(37.9%)’, ‘높아졌다(8.9%)’, ‘비슷하다(52%)’로 답변했다.

수면 시간 자체에서도 10명 중 4명이 변화가 있다고 응답했다. 수면 시간 증감에 대해서는 ‘수면시간이 줄었다(25%)’, ‘수면시간이 늘었다(15.3%)’, ‘비슷하다(58.6%)’로 나타나 수면 시간 감소가 더 많았다. 한국인의 수면 시간이 전 세계 평균에 비해 작다는 것을 고려하면, 코로나 이후 수면 질 저하가 우려되는 지표인 셈이다.

응답자 2명 중 1명은 취침 시간에 변화가 있다고 답했다. ‘취침시간이 늦어졌다(30.9%)’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취침시간이 빨라졌다(18.2%)’, ‘비슷하다(49.7%)’ 순으로 응답하며 코로나19 이후로 취침 시간이 불규칙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의 질이 낮아진 이유에 대해서는 ‘스트레스 증대(21.7%)’, ‘운동량 감소(13.3%)’, ‘불규칙한 식사(3.7%)’라고 응답했고, 2명 중 1명은 명확한 이유를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스트레스는 2명 중 1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증대(51.8%)’, ‘스트레스 감소(8.5%)’, ‘비슷하다(37.9%)’고 응답했다.

코로나 이후 운동 시간은 10명 중 4명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운동시간 감소(42.6%)’, ‘운동시간 증대(27.7%)’, ‘비슷하다(28.6%)’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식사 관리 변화는 10명 중 3명이 불규칙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불규칙적으로 변화(28%)’, ‘규칙적으로 변화(20.1%)’, ‘비슷하다(50.9%)’고 응답했다.

수면 패턴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요소로 꼽히는 운동, 스트레스, 식사 3가지에 대한 결과를 종합해 보면, 10명 중 4명이 운동 시간이 감소하고, 10명 중 3명은 불규칙한 식사, 2명 중 1명은 스트레스가 늘었다고 응답한 셈이다.

눈여겨볼 것은 코로나19 이후 오히려 수면의 질이 개선된 그룹이다. 코로나19 이후 수면 패턴 변화 설문에 참여한 사람 중 수면의 질적 변화에 대해서 높아졌다고 답한 비율은 8.9%였다.

응답자 중 10명 중 4명은 감소하고, 5명은 변화가 없었지만, 1명꼴로 수면의 질이 오히려 높아졌다고 답했다. 수면 패턴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요소로 꼽히는 운동, 스트레스, 식사 3가지에 대한 설문 결과에서도 분명히 개선된 그룹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운동 시간 변화에 대한 설문에서 ‘운동시간 감소(42.6%)’, ‘운동시간 증대(27.7%)’, ‘비슷하다(28.6%)’로 나타나 응답자 중 10명 중 3명은 운동 시간이 오히려 증대했다고 답했다.

코로나 이후 식사 관리 변화에 대한 질문에서도 ‘불규칙적으로 변화(28%)’, ‘규칙적으로 변화(20.1%)’, ‘비슷하다(50.9%)’고 응답해 10명 중 2명은 식사 관리에 긍정적 개선이 일어났다.

코로나 이후 스트레스도 ‘스트레스 증대(51.8%)’, ‘스트레스 감소(8.5%)’, ‘비슷하다(37.9%)’고 응답하며 8.5%는 스트레스가 오히려 줄었다.

데이터 분석을 담당한 장래혁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연구소 교수는 “이번 수면 패턴 변화에 대한 설문 데이터는 실제 코로나로 인해 일상생활의 핵심 지표인 수면의 질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지난해 미국수면학회에서 발표된 해외 수면장애 결과와도 비슷해 전 세계적으로 동일한 흐름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주목할 것은 동일한 팬데믹 조건 하에서도 이전보다 오히려 수면의 질을 개선한 10% 그룹이라며 응답자 중 수면 패턴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요소로 꼽히는 스트레스, 운동, 식사 관리 3가지에 대한 설문 결과에서도 운동시간 증대 27.7%, 식사규칙적 변화 20.1%, 스트레스 감소 8.5%로 개선된 그룹이 존재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본질적인 수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숙면을 유도하는 기능성 침구류, 숙면 기능 IT 제품, 수면 유도 생활용품 등 제품 보다는 보다 스스로가 심신의 상태를 관리하는 좋은 행동 습관을 개선하는 근원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2049118357_20211013083745_1610547410.jpg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연구소가 브레인 잡지가 실시한 설문조사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