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월)

  • 구름많음속초26.4℃
  • 구름많음27.6℃
  • 구름많음철원28.0℃
  • 구름많음동두천28.9℃
  • 구름많음파주28.6℃
  • 구름많음대관령23.7℃
  • 구름조금백령도26.2℃
  • 구름많음북강릉25.6℃
  • 구름많음강릉28.2℃
  • 구름많음동해25.7℃
  • 구름조금서울29.5℃
  • 구름조금인천27.6℃
  • 구름많음원주28.1℃
  • 구름조금울릉도25.9℃
  • 구름많음수원29.0℃
  • 구름많음영월28.2℃
  • 구름많음충주29.1℃
  • 구름많음서산29.4℃
  • 구름많음울진26.7℃
  • 구름많음청주30.1℃
  • 구름많음대전30.1℃
  • 구름조금추풍령27.3℃
  • 구름많음안동29.1℃
  • 구름많음상주29.3℃
  • 구름조금포항27.4℃
  • 구름조금군산28.9℃
  • 구름조금대구29.9℃
  • 구름조금전주30.1℃
  • 구름많음울산28.2℃
  • 구름많음창원27.1℃
  • 구름조금광주30.1℃
  • 흐림부산28.1℃
  • 구름많음통영26.8℃
  • 구름많음목포28.1℃
  • 구름많음여수26.7℃
  • 구름많음흑산도23.9℃
  • 흐림완도24.0℃
  • 맑음고창29.4℃
  • 구름많음순천26.1℃
  • 구름조금홍성(예)29.6℃
  • 흐림제주27.7℃
  • 흐림고산25.9℃
  • 흐림성산25.5℃
  • 비서귀포25.2℃
  • 구름많음진주29.9℃
  • 맑음강화28.1℃
  • 구름많음양평28.3℃
  • 맑음이천29.1℃
  • 구름많음인제28.2℃
  • 구름많음홍천29.4℃
  • 구름많음태백26.3℃
  • 구름많음정선군28.9℃
  • 구름많음제천28.0℃
  • 구름많음보은28.6℃
  • 구름많음천안27.3℃
  • 구름조금보령30.3℃
  • 구름많음부여29.6℃
  • 구름많음금산29.4℃
  • 구름조금부안30.6℃
  • 맑음임실28.6℃
  • 맑음정읍29.4℃
  • 구름많음남원28.4℃
  • 맑음장수27.6℃
  • 맑음고창군29.3℃
  • 맑음영광군29.7℃
  • 구름많음김해시27.3℃
  • 맑음순창군28.9℃
  • 구름많음북창원28.4℃
  • 구름많음양산시31.3℃
  • 구름많음보성군27.0℃
  • 흐림강진군25.9℃
  • 구름많음장흥25.8℃
  • 흐림해남25.4℃
  • 흐림고흥25.1℃
  • 구름조금의령군28.9℃
  • 구름많음함양군29.1℃
  • 구름많음광양시27.3℃
  • 흐림진도군25.1℃
  • 구름많음봉화27.8℃
  • 구름많음영주28.1℃
  • 구름많음문경28.2℃
  • 구름많음청송군27.9℃
  • 구름많음영덕27.7℃
  • 구름많음의성30.1℃
  • 구름많음구미29.7℃
  • 구름많음영천30.1℃
  • 구름많음경주시28.5℃
  • 구름많음거창27.8℃
  • 구름조금합천30.2℃
  • 구름많음밀양30.9℃
  • 구름많음산청29.6℃
  • 구름많음거제28.3℃
  • 구름많음남해27.8℃
기상청 제공
독도에 사는 세균 7종 새로 발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보도자료

독도에 사는 세균 7종 새로 발견

▷ 국립생물자원관, 독도 토양에서 세균 신종 7종 발견하고 세균 2,026종의 유전자 정보 확보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독도 토양에서 신종 세균 7종을 발견하고, 세균 2,026종의 유전자 정보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독도 생물자원의 보전 및 지속가능한 이용 기반의 구축을 위해 '독도에 서식하는 미생물군집 분석 및 배양체 확보' 사업을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수행하여 이번 세균 신종 7종을 발견했다.

이번에 발견한 세균 신종들은 바실러스(Bacillus sp. nov.), 슈도모나스(Pseudomonas sp. nov.),  브레비박테륨(Brevibacterium sp. nov.), 라넬라(Rahnella sp. nov.), 클루이베라(Kluyvera sp. nov.), 슈와넬라(Shewanella sp. nov.), 브루크홀데리아(Burkholderia sp. nov.)이다.
sp. nov. : Species nova의 약자로서 신종으로 확인되었으나 아직 종명이 정해지지 않은 종을 뜻함

연구진은 이번 신종 7종의 발견은 강한 바람과 영양분이 부족한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독도에 사는 세균의 다양성이 결코 낮지 않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독도에서는 2005년 최초 신종 세균이 보고된 이후 지금까지 약 50여 종의 신종 세균이 발견된 바 있다.
2017, 2018년 경북대 김사열 교수의 보도자료 및 논문 조사결과임

특히 이번에 발견된 신종 중 일부는 기능성 종(種)들이 있다고 밝혀진 속(屬)으로, 다양한 활용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브레비박테륨은 치즈 숙성과 핵산 조미료 생산에, 라넬라는 피부 재생에, 클루이베라는 작물생산성 향상을 위한 농업용 미생물이 포함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핵산 조미료: 세포핵의 DNA, RNA 등에 존재하는 산으로 감칠맛을 내는 성분을 이용하여 만든 천연 조미료

아울러 연구진은 채취한 토양에 대해 차세대 염기서열(유전자)  분석법(NGS)으로 세균의 다양성을 조사한 결과, 토양별로 954종에서 2,026종까지 다양성을 확인했다.

엑시도박테리아(Acidobacteria, 28.4%)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엑티노박테리아(Actinobacteria, 28.1%), 프로테오박테리아(Proteobacteria, 17.2%) 등의 구성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엑시도박테리아는 토양, 해양, 온천 등 다양한 환경에서 발견되는 세균문으로, 지구생태계에 있어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음
엑티노박테리아는 대표적인 방선균 문으로, 생리활성물질, 항생물질을 생성하는 유용 미생물로 알려져 있음
프로테오박테리아는 의학, 농업, 산업 등 여러 분야에서 중요하게 이용되며, 공기 중의 질소 고정 등 지구환경 건강에 주요한 역할을 하는 세균문임

국립생물자원관은 새롭게 발견한 세균 신종 7종들을 세부적인 연구를 통해 이듬해 전문 학술지에 투고하여 공식적인 학계의 검증과정을 거치고, 유용성 연구에 이용될 수 있도록 산·학·연 등 연구자들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지리적 특수성으로 연구자들의 접근이 어려운 독도의 생물다양성 연구는 독도 생물자원 보전 및 활용을 위해 매우 중요한 연구"라며,

"앞으로도 독도 생물자원 발굴과 생물다양성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조사지점 및 세균 다양성조사 결과.
        2. 신종 7종 화상자료.
        3. 질의응답.
        4. 전문용어 설명.  끝.


[자료제공 :(www.korea.kr)]

첨부파일 다운로드

  • 독도에 사는 세균 7종 새로 발견10.25.hwp (995.5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