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0 (목)

  • 구름많음속초6.3℃
  • 맑음-4.0℃
  • 맑음철원-5.2℃
  • 구름조금동두천-2.2℃
  • 구름조금파주-4.0℃
  • 맑음대관령-0.5℃
  • 구름조금백령도3.7℃
  • 구름많음북강릉3.7℃
  • 구름조금강릉6.1℃
  • 구름조금동해4.4℃
  • 구름조금서울1.5℃
  • 구름많음인천2.6℃
  • 구름많음원주-0.6℃
  • 구름조금울릉도7.4℃
  • 박무수원0.0℃
  • 흐림영월-1.0℃
  • 구름많음충주-0.9℃
  • 흐림서산3.2℃
  • 구름많음울진2.8℃
  • 연무청주3.5℃
  • 연무대전4.4℃
  • 흐림추풍령1.1℃
  • 연무안동1.0℃
  • 흐림상주2.6℃
  • 구름많음포항6.6℃
  • 흐림군산6.7℃
  • 연무대구3.4℃
  • 연무전주7.5℃
  • 흐림울산7.8℃
  • 연무창원7.3℃
  • 박무광주7.8℃
  • 연무부산10.8℃
  • 흐림통영9.5℃
  • 박무목포9.4℃
  • 박무여수10.0℃
  • 박무흑산도11.4℃
  • 흐림완도8.5℃
  • 흐림고창7.0℃
  • 흐림순천4.6℃
  • 박무홍성(예)1.3℃
  • 흐림제주14.8℃
  • 흐림고산16.4℃
  • 흐림성산15.0℃
  • 흐림서귀포15.5℃
  • 흐림진주4.0℃
  • 구름많음강화-2.5℃
  • 구름많음양평-2.7℃
  • 흐림이천-1.7℃
  • 구름조금인제-4.9℃
  • 맑음홍천-3.3℃
  • 구름많음태백2.6℃
  • 구름많음정선군-2.6℃
  • 구름많음제천-3.7℃
  • 흐림보은-0.1℃
  • 흐림천안-0.6℃
  • 흐림보령5.4℃
  • 흐림부여2.8℃
  • 흐림금산1.4℃
  • 흐림부안6.2℃
  • 흐림임실2.0℃
  • 흐림정읍6.8℃
  • 흐림남원4.0℃
  • 흐림장수1.1℃
  • 흐림고창군6.9℃
  • 흐림영광군6.1℃
  • 흐림김해시8.9℃
  • 흐림순창군3.9℃
  • 흐림북창원7.3℃
  • 흐림양산시5.5℃
  • 흐림보성군5.3℃
  • 흐림강진군6.5℃
  • 흐림장흥6.5℃
  • 흐림해남5.3℃
  • 흐림고흥5.7℃
  • 흐림의령군3.2℃
  • 흐림함양군2.4℃
  • 흐림광양시10.0℃
  • 흐림진도군8.4℃
  • 구름많음봉화-3.6℃
  • 구름많음영주-1.3℃
  • 흐림문경1.0℃
  • 흐림청송군-1.1℃
  • 구름많음영덕3.1℃
  • 흐림의성-0.9℃
  • 흐림구미2.5℃
  • 구름많음영천0.9℃
  • 흐림경주시1.7℃
  • 흐림거창2.1℃
  • 흐림합천2.2℃
  • 흐림밀양2.0℃
  • 흐림산청2.4℃
  • 흐림거제9.2℃
  • 흐림남해8.7℃
기상청 제공
시대와 세대를 뛰어넘는 인생이야기 '봄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대와 세대를 뛰어넘는 인생이야기 '봄날'

- 7월 27일 19:30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에서 공연
- 유연한 화술의 연기자 오현경, 깊이있는 배우 이대연 출연

2017_0727_6953.jpg

 

평단과 관객의 찬사를 받으며 극단 백수광부의 대표작으로 자리매김한 작품 <봄날>이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민간 우수 공연으로 부평아트센터를 찾는다.

 
<봄날>은 탐욕스럽고 절대 권력자인 아버지와 그 아버지에 반역을 꾀하는 다섯 명의 자식들의 이야기를 자연과 인생의 이야기로 그려낸 작품이다.
 
절대 권력자이자 극단적인 아버지와 허기에만 집착하는 조급한 자식들의 욕망으로 인해 가족은 뿔뿔이 흩어지지만, 계절이 흘러 봄이 다시 오듯이 자연의 순환은 아버지와 자식들이 서로에게 지난날의 아픔에 대한 용서를 다시 생각하게 한다. 

2017_0727_7105.jpg
 
이강백이 쓰고 이성열이 연출한 봄날은 삶과 죽음, 젊음과 늙음이 이어지는 인생의 순환에 동양적 세계관, 설화적 세계관이 수렴되면서 은유적인 대사와 인용들로 하여금 한 폭의 동양화 같은 느낌을 만들어 낸다.
 
동양화를 그리듯 배우의 힘으로 무대를 채우고 비우며 밀도를 조절하고, 여백의 여운들 사이에는 시, 그림, 영상, 음악들로 공간을 채우며 대사와 공간이 가지는 의미와 함축을 완성 시켜나간다.
 
이러한 여러 요소가 조화를 이루며 흐름을 만들고 극을 완성해 나가는 것이 이 작품을 수작으로 꼽는 큰 매력 중 하나이다. 이런 호평으로 2009년 서울연극제 연출상, 2009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올해의 베스트3을 수상하였다.
 
2017_0727_7183.jpg
 
이번 부평 공연에서는 TV 드라마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여 얼굴이 익숙하고 60여 년간을 연극에 대한 애정으로 무대를 지켜온 오현경 배우가 무대에 올라 관객을 맞는다. 오현경에게도 <봄날>은 의미 있는 공연이다. 1984년 <봄날> 초연에서 아버지역을 한 이후 2009년 서울연극제 공연에서 호평을 받으며 2009년 대한민국연극제 연기대상을 받으며 <봄날>로 그의 연극무대의 대표작을 완성했다.
또 <댄싱퀸>, <공동경비구역JSA>, <소문난 칠공주> 등 다양한 역할을 통해 관객을 만나고 있는 이대연이 장남 역할로 울림 있는 무대를 선사할 것이다.
 
연극 <봄날>은 7월 27일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에서 공연된다. 특히 이번공연은 부평아트센터에 대배우 시리즈 첫 번째 공연으로 준비되었다. 대배우 시리즈는 11월 박정자 낭독콘서트 <영영 이별, 영이별>이라는 작품으로 시리즈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두 개의 공연을 동시에 구매하면 30%할인을 받을 수 있는 할인해택도 진행되고 있다. 

 

봄날 포스터.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