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구름많음속초23.6℃
  • 흐림27.6℃
  • 흐림철원26.7℃
  • 흐림동두천26.5℃
  • 흐림파주25.1℃
  • 흐림대관령24.3℃
  • 구름많음백령도22.0℃
  • 구름많음북강릉23.2℃
  • 구름많음강릉26.4℃
  • 흐림동해20.6℃
  • 흐림서울27.3℃
  • 흐림인천25.9℃
  • 흐림원주26.0℃
  • 구름많음울릉도25.1℃
  • 비수원26.6℃
  • 흐림영월24.9℃
  • 흐림충주25.3℃
  • 흐림서산24.3℃
  • 흐림울진20.9℃
  • 비청주24.8℃
  • 비대전22.6℃
  • 흐림추풍령18.8℃
  • 흐림안동23.6℃
  • 흐림상주21.2℃
  • 천둥번개포항22.2℃
  • 흐림군산21.4℃
  • 비대구19.3℃
  • 비전주19.8℃
  • 천둥번개울산19.9℃
  • 비창원18.3℃
  • 비광주18.7℃
  • 비부산20.5℃
  • 흐림통영19.1℃
  • 비목포19.6℃
  • 비여수18.4℃
  • 박무흑산도19.9℃
  • 흐림완도19.5℃
  • 흐림고창20.7℃
  • 흐림순천17.6℃
  • 흐림홍성(예)24.3℃
  • 비제주21.6℃
  • 흐림고산23.1℃
  • 흐림성산23.2℃
  • 비서귀포22.9℃
  • 흐림진주17.5℃
  • 흐림강화25.3℃
  • 흐림양평
  • 흐림이천25.1℃
  • 구름많음인제28.5℃
  • 흐림홍천28.2℃
  • 흐림태백25.3℃
  • 흐림정선군26.4℃
  • 흐림제천25.1℃
  • 흐림보은20.9℃
  • 흐림천안23.1℃
  • 흐림보령24.4℃
  • 흐림부여22.9℃
  • 흐림금산18.4℃
  • 흐림부안19.6℃
  • 흐림임실4.0℃
  • 흐림정읍19.9℃
  • 흐림남원18.4℃
  • 흐림장수16.4℃
  • 흐림고창군20.0℃
  • 흐림영광군20.3℃
  • 흐림김해시18.9℃
  • 흐림순창군17.7℃
  • 흐림북창원17.6℃
  • 흐림양산시19.4℃
  • 흐림보성군19.0℃
  • 흐림강진군19.4℃
  • 흐림장흥19.8℃
  • 흐림해남19.3℃
  • 흐림고흥18.6℃
  • 흐림의령군17.7℃
  • 흐림함양군17.5℃
  • 흐림광양시19.2℃
  • 흐림진도군23.3℃
  • 흐림봉화24.2℃
  • 흐림영주23.9℃
  • 흐림문경22.5℃
  • 흐림청송군22.9℃
  • 흐림영덕24.8℃
  • 흐림의성24.3℃
  • 흐림구미20.6℃
  • 흐림영천20.2℃
  • 흐림경주시19.8℃
  • 흐림거창17.1℃
  • 흐림합천17.8℃
  • 흐림밀양18.6℃
  • 흐림산청17.0℃
  • 흐림거제20.4℃
  • 흐림남해17.8℃
기상청 제공
한미일 외교 “완전한 비핵화 물샐 틈 없는 협력 지속”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외교 “완전한 비핵화 물샐 틈 없는 협력 지속”

북미정상회담 성공, 역사적 이정표 마련 합의사항 신속이행 중요

한미일 외교장관들이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3국 간 물샐 틈 없는 협력과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14일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 오전 북미정상회담 직후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가졌으며, 이어서 함께 방한 중인 일본 고노 다로 외무대신과 함께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및 한일 외교장관 오찬 회담을 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변인은 먼저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대해 “양측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역사적 이정표가 마련됐다는 데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완전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한미 간 빈틈없는 공조 하에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양측은 남북·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만큼 이제는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사항들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후속협상에 철저히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면서 “한미 간 공동의 대응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각급에서 더욱 긴밀히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아울러 노 대변인은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시 3국 장관들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이 한미일 간 긴밀한 협력에 따른 결과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면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3국 간 물샐 틈 없는 협력과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한미 외교장관 오찬 회담과 관련 “두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이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으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한일 간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으며 두 나라가 함께 노력해 건설적인 기여를 계속해 나가고자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