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속초18.0℃
  • 흐림14.3℃
  • 흐림철원13.7℃
  • 흐림동두천13.8℃
  • 흐림파주13.8℃
  • 흐림대관령10.8℃
  • 흐림백령도17.6℃
  • 흐림북강릉17.2℃
  • 흐림강릉17.4℃
  • 흐림동해17.1℃
  • 흐림서울17.0℃
  • 흐림인천16.7℃
  • 흐림원주16.0℃
  • 흐림울릉도17.4℃
  • 흐림수원18.6℃
  • 흐림영월14.8℃
  • 흐림충주16.9℃
  • 흐림서산17.0℃
  • 흐림울진17.6℃
  • 구름많음청주18.1℃
  • 흐림대전18.1℃
  • 흐림추풍령15.3℃
  • 흐림안동16.2℃
  • 흐림상주16.2℃
  • 흐림포항18.6℃
  • 흐림군산18.2℃
  • 흐림대구16.5℃
  • 흐림전주17.6℃
  • 흐림울산18.3℃
  • 흐림창원17.3℃
  • 구름많음광주18.2℃
  • 흐림부산19.3℃
  • 흐림통영19.5℃
  • 박무목포18.4℃
  • 흐림여수19.5℃
  • 구름많음흑산도19.7℃
  • 흐림완도19.4℃
  • 흐림고창17.1℃
  • 흐림순천14.8℃
  • 흐림홍성(예)15.7℃
  • 구름조금제주22.6℃
  • 구름많음고산22.6℃
  • 구름조금성산23.0℃
  • 구름조금서귀포22.0℃
  • 흐림진주16.2℃
  • 흐림강화16.0℃
  • 흐림양평16.2℃
  • 흐림이천15.7℃
  • 흐림인제13.0℃
  • 흐림홍천15.2℃
  • 흐림태백13.1℃
  • 흐림정선군14.5℃
  • 흐림제천15.5℃
  • 흐림보은15.5℃
  • 흐림천안14.4℃
  • 흐림보령17.8℃
  • 흐림부여17.0℃
  • 흐림금산15.1℃
  • 흐림부안17.7℃
  • 흐림임실14.8℃
  • 흐림정읍16.2℃
  • 흐림남원15.9℃
  • 흐림장수13.1℃
  • 흐림고창군16.7℃
  • 흐림영광군16.8℃
  • 흐림김해시18.6℃
  • 흐림순창군15.3℃
  • 흐림북창원16.4℃
  • 흐림양산시20.1℃
  • 흐림보성군17.2℃
  • 흐림강진군16.9℃
  • 흐림장흥16.7℃
  • 흐림해남15.9℃
  • 흐림고흥18.2℃
  • 흐림의령군14.9℃
  • 흐림함양군14.3℃
  • 흐림광양시18.4℃
  • 구름많음진도군18.7℃
  • 흐림봉화14.8℃
  • 흐림영주15.9℃
  • 흐림문경15.9℃
  • 흐림청송군13.6℃
  • 흐림영덕16.1℃
  • 흐림의성16.2℃
  • 흐림구미16.8℃
  • 흐림영천15.8℃
  • 흐림경주시14.9℃
  • 흐림거창13.9℃
  • 흐림합천14.3℃
  • 흐림밀양15.2℃
  • 흐림산청14.5℃
  • 흐림거제20.0℃
  • 흐림남해18.3℃
기상청 제공
광복절 맞아 국내서 가장 오래된 태극기 공개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맞아 국내서 가장 오래된 태극기 공개된다

btn_textview.gif

국립중앙박물관은 오는 15일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고종이 데니에게 하사한 태극기’를 일주일간 특별 공개한다.

줄여서 ‘데니 태극기’라고 부르는 이 태극기는 등록문화재 제382호로 고종이 자신의 외교고문이었던 미국인 데니(Owen N. Denny, 1838-1900)가 미국으로 돌아갈 때 하사한 태극기다.

데니 태극기. (사진 = 국립중앙박물관)
데니 태극기. (사진 = 국립중앙박물관)

데니는 1886년 청나라 리훙장의 추천으로 고종의 외교고문이 되었지만 자주외교를 원하는 고종의 뜻에 따라 청나라의 부당한 간섭을 신랄하게 비판하며 조선이 주권독립국임을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를 비롯한 유럽의 국가들과 협조할 것을 권고하는 등 청나라를 견제하는 외교 활동으로 청나라의 미움을 받아 1890년 외교고문직에서 파면당했다. 이때 고종이 자신의 마음을 담아 데니에게 내린 선물이 이 태극기다.

고종이 데니에게 하사한 태극기의 크기는 가로 263cm, 세로 180cm로 대형 사이즈다. 바탕은 흰색 광목 두 폭을 이어 만들었고, 태극은 붉은색과 푸른색 천을 오려서 바느질 했다. 4괘의 위치는 지금의 태극기와 같지만 깃봉을 다는 위치가 다르며, 태극의 푸른색과 같은 푸른색 천으로 만들었다. 

이 태극기는 데니의 가족이 보관하다가 1981년 후손 윌리엄 랠스턴(William Ralston)이 대한민국에 기증했다.

1900년 대한제국 모습을 소개한 일간지. (사진 = 국립중앙박물관)

1900년 대한제국 전시관 모습을 소개한 프랑스 일간지. (사진 = 국립중앙박물관)

이번 특별 공개에서는 ‘고종이 데니에게 하사한 태극기’와 함께 우리나라 자주독립의 상징이자 대한인의 자긍심인 태극기의 역사에 대해 소개하는 영상이 상영된다.

또 대한제국실에서는 태극기의 초기 형태를 잘 보여주는 미국인 목사 노블(William Arthur Noble, 1866-1945)이 소장했던 태극기, 1900년 파리 만국박람회 당시 대한제국 전시관 모습을 소개한 프랑스 일간지 ‘르 프티 주르날(Le Petit Journal)’등 다양한 전시품을 볼 수 있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출처 : 정책정보 - 문화